장바구니
855 908 4010
 
 
 

강아지도 사람처럼 감정이 있을까?

 2018 년 10 월 22 일 유누스 (yunus) |
댓글 없음
반려인들은 강아지가 주인과 감정적으로 소통할 수 있다고 생각해왔습니다. 최근 연구를 살펴보면 강아지도 사람처럼 감정을 느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들은 개가 주인의 감정을 파악할 수 있다고 믿어왔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단순한 추측일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동물 행동 전문가들 덕분에 강아지가 주인의 감정을 읽을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인간과 마찬가지로 강아지도 매우 사회적인 동물입니다. 가족 간에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사회구성원을 지키려는 강한 본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인간처럼 복잡한 바디랭귀지와 표정, 목소리를 사용하여 다른 개체와 소통합니다. 강아지의 이런 특징을 고려한다면, 처음 개와 인간이 함께 살기 시작했을 때 당연히 강아지가 사람의 기분과 생각을 읽기 위해 노력했을 거라고 추측할 수 있습니다. 사람의 기분을 더 잘 읽을수록 음식과 집, 사랑을 독차지할 수 있었기 때문이죠.
 
강아지는 인간의 행동을 오랫동안 관찰해왔기 때문에 인간의 감정에 따른 신호를 읽는 능력이 있습니다. 특히 주인의 기분이 좋다면 더 놀게 해주거나 안아주기 때문에 쉽게 기분을 알 수 있고, 기분이 나쁜 상태라면 강아지는 눈치를 채고 숨어버립니다. 사람의 감정을 읽기 위해서 강아지는 시각 능력뿐 아니라 청각 능력도 사용하여 목소리의 톤을 구별합니다. 또한 후각을 이용하여 입김이나 땀이 포함한 화학물질을 분석하고 두려움의 감정이나 질병 등을 감지할 수도 있습니다.
 
링컨대학과 상파울로대학의 연구원들과 동물행동 전문가, 심리학자들은 17마리의 훈련받지 않은 집강아지를 실험대상으로 선정하여 사람과 강아지의 긍정적인 감정과 부정적인 감정을 나타낸 사진을 보여줍니다. 실험에서는 사진에 등장한 것이 사람인지 강아지인지의 여부와 상관없이 목소리의 감정 상태와 이미지의 감정 상태가 맞아떨어지는 사진 앞에서 강아지들이 더 오래 머무른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실험을 통해 반려인들이 오랫동안 믿어온 바가 사실이라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시각과 청각을 이용하여 강아지들은 사람들의 감정을 읽고 그렇게 함으로써 서로 강한 유대감을 형성합니다.

댓글 0

댓글 달기

*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메일 주소는 게시되지 않습니다.
올바른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십시오.
*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Image Verification
'보안 코드를 입력하십시오.
수신자부담 - 855 908 4010
Placeholder
 
 

블로그 검색하기


최신 업데이트


Tag Cloud


블로그 아카이브


RSS 구독 신청

RSS 피드 구독

 
 
고객님께 약속드립니다 :)
  • 저가 보장
  • 무료 배송
  • 친절하고 신속한 서비스
 
애완 동물 양동이 는 영국의 등록 된 회사입니다 Localizer로 번역 및 현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