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855 908 4010
 
 
 

편안한 휴가를 위해 강아지 미리 준비시키기

 루이스, 2018 년 6 월 1 일 |
댓글 없음
비즈니스 여행이든, 결혼식이든, 이미 예약해둔 휴가 계획이든 모든 반려인은 가끔 여행을 떠날 일이 생깁니다. 강아지만 홀로 집에 두고 가는 것이 어려운 일이겠지만 미리 계획한다면 반려인과 반려견 모두에게 스트레스가 적은 방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먼저 집을 비운 동안 강아지가 어디에 머무르게 될지 결정해야 합니다. 애완용호텔이나 동물병원에 맡길 수도 있지만 많은 반려인들은 애완동물을 돌보는 사람(펫시터)을 고용합니다. 이 방법을 선택하면 강아지는 편안하게 자신의 집에 머무를 수 있어서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펫시터가 우편물을 받고, 화분에 물을 주거나 기타 잡무를 처리하여 편한 여행이 될 수 있습니다. 어떤 방법을 선택하든 강아지를 데리고 있게 될 사람에게 강아지의 건강상태를 정확히 알리고 비상 상황을 대비하여 수의사의 연락처를 알려주어야 합니다.
 
강아지가 어디에 머무를지 결정한 후에는 강아지가 정서적으로 불안해하지 않도록 준비시켜야 합니다. 펫시터를 집으로 초대하거나 애견호텔에 미리 데려가서 직원들을 만날 수 있도록 하여 예정일에 낯선 사람을 만나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만약 강아지가 분리불안 장애가 있는 경우 펫시터나 호텔직원에게 미리 상담하여 강아지가 긴 시간 혼자 방치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예정일 이전에 강아지와 더 충분한 시간을 보내고 운동도 충분히 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애견호텔이나 동물병원에 맡기는 경우 평소에 가지고 놀던 장난감이나 이불을 함께 보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식단이 바뀌지 않도록 평소에 먹던 사료와 간식도 함께 보내도록 합니다. 간혹 반려인들은 강아지가 오랫동안 가지고 놀 수 있는 장난감을 보내어 애견호텔 등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강아지와 헤어져야 하는 시간이 오면 강아지가 주인의 슬픈 마음을 눈치챌 수 없도록 침착하게 작별인사를 하도록 합니다.
 
당신이 여행 중에 강아지를 그리워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강아지도 당신을 그리워합니다. 하지만 약간의 준비만으로도 변화에 쉽게 적응할 수 있습니다. 미리 계획을 세우면 일시적인 이별감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됩니다.

댓글 0

댓글 달기

*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메일 주소는 게시되지 않습니다.
올바른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십시오.
*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Image Verification
'보안 코드를 입력하십시오.
수신자부담 - 855 908 4010
Placeholder
 
 

블로그 검색하기


최신 업데이트


Tag Cloud


블로그 아카이브


RSS 구독 신청

RSS 피드 구독

 
 
고객님께 약속드립니다 :)
  • 저가 보장
  • 무료 배송
  • 친절하고 신속한 서비스
 
애완 동물 양동이 는 영국의 등록 된 회사입니다 Localizer로 번역 및 현지화